다누리콜센터,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수칙 등 12개 외국어로 통번역 지원 > 관련기사

관련기사

홈 > 교육자료실/기사 > 관련기사

다누리콜센터,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수칙 등 12개 외국어로 통번역 지원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-05-15 15:05 조회287회 댓글0건

본문



다누리콜센터,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수칙 등

12개 외국어로 통번역 지원

 

- 다문화가족에게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등 안내 -

 

여성가족부(장관 이정옥)는 코로나-19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에 따라 한국건강가정진흥원 소속 다누리콜센터의 전문 상담인력을 활용하여 다문화가정에게 생활 속 방역수칙 등을 12개 언어*로 통․번역하여 지원하고 있다.
   * 12개 언어 : 베트남어, 중국어, 타갈로그어(필리핀), 몽골어, 러시아어, 태국어, 크메르어(캄보디아), 일본어, 우즈베키스탄어, 라오스어, 네팔어, 영어

 

다문화가족도 알기 쉽게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방법을 번역·배포하는 한편, 등교 수업에 대비하여 등교 전 자가진단 안내문 등 다문화가정 안내사항, 학교생활 속 예방수칙 등을 교육부와 협력하여 번역 지원하고 있다.

 

지난 1월부터 다누리콜센터는 코로나-19 방역 정보에 대해 다문화가족 및 체류 외국인 등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외국어 통·번역 지원을 해왔다.

  *다누리콜센터 : 다문화가족과 이주여성에게 한국 생활 정보, 폭력 피해 긴급 지원, 상담 및 통역서비스 등을 365일 24시간 제공

 

5월 11일 기준 코로나-19 관련 지원 현황은 정보제공 및 상담 9,520건, 질병관리본부 1339 및 보건소 등과 연계한 3자 통역 5,350건, 코로나-19 관련 주요 안내사항 번역 35건이다.

 

특히,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의 요청으로 외국인 입국자 시설격리 동의서, 자가진단앱 설치, 임시생활시설 및 생활수칙 안내 등을 번역하여 해외 입국자 관리를 위한 방역 현장에 도움을 주었다.

 

김권영 여성가족부 가족정책관은 “생활 속 거리두기 이후에도 코로나-19 확산 방지를 위한 우리 모두의 관심과 예방 노력은 계속되어야 한다.”라고 강조하며,

“생활 속 방역 지침 등 꼭 필요한 정보가 한국어에 익숙하지 않은 결혼이민자, 외국인 근로자 등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통·번역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.”라고 밝혔다. 

 

 

출처:여성가족부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영등포구 양평동 3가 46번지 | 고객센터 : 02-6433-6040, 02-6433-5775 | 팩스 : 02-3667-8756 사업자 번호 : 107-20-47319 (한국산업안전교육원)

Copyright ⓒ kise.kr All rights reserved.

관리자로그인 현대이지웹 바로가기